Ugly food becomes good products

조회수 58


 못난이 로컬푸드의 변신

지구 환경과 이웃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은 좋은 음식을 만드는 중요한 재료다. 못생겼다는 이유로 버려질 뻔한 먹거리가 우리 몸에 좋은 제품이 된다. 유기농 화장품을 만드는 브랜드가 좋은 음식에 도 전한다. 먹을 수 있는 그릇으로 환경을 살린다. 몸에도 좋고 환경에 도 좋은 ‘좋은 음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


못난이 로컬푸드로 자연 그대로의 성분을 채우는 바디케어 브랜드 '어글리시크'       &

과일이나 채소를 고를 때 대부분 사람들은 겉이 말끔한 것에 먼저 손을 뻗기 마련이다. 맛과 영양이 똑 같은 데에다 정작 먹을 때에는 그리 큰 차이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모양이 일반적인 기준에 어긋나거 나 흠집이 있는 것은 쉽게 눈길을 받지 못한다. 그렇다 보니 못생긴 농산물은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판 매되거나 그 조차에도 미치지 못하면 산지에서 바로 폐기된다. 이렇게 버려지는 농산물이 전체 생산량 의 20~30% 가량이라고 알려져 있다.


'어글리시크(UGLYCHIC)’에서는 버려질 뻔한 ‘못난이 농산물’이 주인공이다. 유기농으로 재배해 품 질은 좋지만 규격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버려지는 농산물을 자연의 에너지가 가득 담긴 화장품으로 바꾸어 낸다. 전국의 지역 농가에서 건강히 기른 유기농 농산물을 선별하고, 원재료의 특성과 이를 잘 살릴 수 있는 공정을 끊임없이 연구하면서 자연 성분을 온전히 담아내고자 애쓴다. 동물실험을 하지 않고 생분해 용기, 친환경 패키지를 사용해 환경 피해를 줄여 나가는 데에도 힘을 얹고 있다.


“있는 그대로 괜찮아” 못난이 농산물로 아름다움을 새롭게 정의하다

흠집이 있어도, 모양이 기준에 맞지 않아도, 있는 그대로 충분한 못난이 농산물의 가치는 ‘아름다움’ 에 대한 브랜드 철학으로도 이어진다. 어글리시크는 정형화된 아름다움이 아닌 다름의 아름다움을 제 안하면서 “세상의 기준에 맞추지 않고 나다울 때 나는 가장 아름답다”고 말한다.

 


유기농 브로콜리 브라이트닝 썬                     

유기농 브로콜리 브라이트닝 썬에는 제주도 맑은 물과 바닷바람으로 자란 브로콜리 추출물이 45% 함유되어 있다. 쫀쫀하면서도 부드러운 제형으로 피부에 매끄럽게 발리고 단단히 밀착해 오랜 시 간 흐트러짐없이 자외선을 차단한다. 브로콜리의 비타민 성분이 가득 담겨 민감성, 트러블성 피부 에도 잘 맞는다. | ORGANIC BRIGHTENING SUN 유 기농 브로콜리 브라이트닝 썬 39,000원


유기농 사과 페미닌 워시폼

불필요한 화학 성분을 전부 배제하고 유기농 사 과추출물 67%, 자연유래 성분으로만 만든 약산 성 여성청결제로, 풍부한 거품으로 부드러운 세 정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예민한 부위에 사용 되는 제품인 만큼 저자극 테스트도 완료해 안심 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에 쓰인 사과는 전 북 무주 산간 고랭지에서 재배됐다.| ORGANIC FEMININE WASH FOAM 유기농 사과 페미닌 워시폼 35,000원



           

유기농 비누 브랜드가 만드는 비건 초콜릿 닥터브로너스 Magic All-One Chocolate

지구 환경과 나 자신, 우리 사회 모두를 생각하는 글로벌 유기농 스킨&바디케어 브랜드 ‘닥터브로너 스(Dr.Bronner’s)’에서 올 여름 유기농 공정무역 비건 초콜릿 ‘Magic All-One Chocolate’ 출시를 알렸다. 유기농 방식으로 재배된 카카오와 저당 코코넛 설탕이 주재료로 쓰이며, 세계적인 스위스 초 콜릿 전문가와의 협업으로 개발됐다. 닥터브로너스가 초콜릿을 출시하게 된 배경에는 초콜릿 생산 과 정에서 야기된 저임금, 아동노동 문제, 산림 파괴 등이 있다. 닥터브로너스 제품에 들어가는 공정무역 유기농 팜오일 생산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가나 동부지역 농부들이 카카오도 함께 재배한다는 것을 알 게 되었고, 초콜릿 생산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초콜릿 출시를 준비하게 되었다고 말한다. 닥터브로너 스 초콜릿에 들어가는 카카오는 숲이나 목초지 사이에 작물을 심어 다양한 생물종이 자연스럽게 섞이 도록 하는 ‘산림농업(dynamic agroforestry)’ 방식으로 재배된다. 이 모든 것이 공정 임금을 바탕으 로 농가와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이뤄지는 것은 물론이다. 헤이즐넛, 솔티드 아몬드, 다크 등 6가 지 맛으로, 올 8월 미국 전역에서부터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먹을 수 있는 컵 Twiice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뉴질랜드(Air New Zealand)’에서는 2019년 말 기내 손님에게 쿠키로 만든 컵으로 음료를 제공하는 테스트를 시작했다. 이전부터 항공기와 라운지에서 생분해 가능한 컵을 사용 하고 있었지만, 더 나아가 ‘먹을 수 있는 컵’에 담아 아예 폐기물을 없애는 방안을 강구한 것이다. 기 내에서 발생하는 쓰레기 문제는 이전부터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승객 한 명이 비행기를 한 번 탈 때마 다 발생되는 쓰레기가 1.4kg에 달하며, 한 해 670만 톤의 쓰레기로 모인다고 알려져 있다. 지금과 같 은 방식이 달라지지 않는다면 항공 수요의 증가세에 따라 향후 10년 안에 쓰레기 양이 2배로 늘어날 것이라 전망하기도 한다. 에어뉴질랜드에서만도 1년에 800만 잔 이상의 컵이 사용되는데, 향후 일회 용 컵을 아예 사용하지 않는 것이 목표라고 한다. 이 컵을 만드는 뉴질랜드 기업 ‘트와이스(Twiice)’ 는 수년 전 해변에서 시간을 보내다 아이디어를 떠올려 개발을 시작했다. 밀가루와 설탕, 달걀, 바닐 라에센스를 재료로, 간식거리로도 손색이 없는 맛이라 ‘컵을 두 번 사용한다’는 의미의 이름과도 꼭 맞는다. 음료를 24시간 담아도 형태가 유지되기 때문에 컵으로써도 충분하다. 앞으로 비건, 글루텐 프리 옵션의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 기사 전문은 OhBoy! No.110 ‘GOOD FOOD’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OhBoy! No.110 MAY JUN 2021
GOOD FOOD

구매하기